Alphabet 'W'
NEW
23,000원

WINDOW


“창밖은 마치 한폭의 그림 같아”


첨탑에 갇힌 쌤푼젤에게는

자그만한 창문이 세상에서 가장 소중했어요.


창틀에 턱을 괴고 하염없이 세상 밖을 바라보며 

Sam은 매일 같이 다짐했죠. 

“언젠간 꼭! 저 푸른 들판을 직접 밟고말거야!”


그런데 보세요.

Sam의 머리가 바닥에 닿을 것만 같아요!

곧 흥미진진한 일이 벌어지겠어요.